임의로 이미지 넣어놨음 추후 작업해야함

소장유물

인쇄

QR16. 장군

옹기박물관
장군
명칭 QR16. 장군
국적 대한민국
시대 일제강점기
재질
용도·기능
문양·장식
  • Facebook
  • yozm
  • twitter
  • me2day
작품설명 장군은 물·술·간장·오줌 따위를 담는데 쓰는 그릇입니다. 장군의 크기는 일정하지 않으나 큰 것은 지름 30㎝, 길이 60㎝ 정도로서 서말의 오줌이 들어가며, 작은 것은 한 말들이도 있습니다. 강원도의 오줌장군은 한쪽 마구리를 봉긋하게 오그리고 끝에 깃봉모양의 돌기를 붙였는데, 이것은 손잡이입니다. 들어 내리거나 오줌을 쏟기 위하여 한쪽으로 기울일 때 이용합니다. 한편, 충청도일대에서는 항아리처럼 배가 부르고 위쪽에 주둥이가 달렸으며 양쪽에 손잡이를 붙인 것을 씁니다. 이것을 지게에 얹어 보리밭으로 나른 다음에 오줌을 새갓통에 따라서 줍니다. 오줌장군 가운데에는 쪽나무를 모아 통을 걸어서 만든 나무장군이 있습니다. 가운데가 약간 부르고, 양끝은 조금 작으며, 오지장군처럼 가운데에 주둥이를 달았습니다. 몸 주위로는 대를 둘러 감아 고정시키고 주둥이는 단단한 나무를 깎아 박습니다. 나무장군은 오줌뿐 아니라 거름을 담아 나르기도 하는데 작은 것에는 두 말, 큰 것에는 너 말을 담습니다. 나무장군은 오지장군처럼 깨지지 않는 장점이 있어 공사장에서 물을 져 나르는 데에도 쓰였습니다. 수원성을 쌓은 내력을 적은 <화성의궤 華城儀軌>에 그림이 실려 있습니다. 그러나 나무장군은 쓰지 않을 때 나무쪽이 오그라들어서 조각이 나는 일이 많아 다시 결어야 하는 불편이 있습니다. 유중림(柳重臨)은 ≪증보산림경제≫에 장군을 장분(長盆)으로 적었습니다.